时 (때시)

물이 불다가 재빠르게 흘러 빠져 나가고 나면 민 낯이 드러 납니다. 숨겨져 있던 것들도 하나 둘 씩 어색한 몸짓이 엉뚱하기까지 합니다. 그렇게 땅이 말라 버릴 것 같은 때… 숨이 바닥이다 싶을 때… 마를 것이라는 의심이 들때 즈음 바닥이 머물고 있던 수분이 그렇게 두지 않음을 깨닳게 되므로써 비소로 그 분의 큰 그림을 경험하게 됩니다.

#결코짧지않은여호와의팔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