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들을 우상화 하는 건강하지 않은 방법 5가지

[기독일보 장소피아 기자] 
영국 기독교신문 크리스천투데이의 칼럼니스트 패트릭 마빌로그(Patrick Mabilog)는 최근 “목회자들을 우상화 하는 건강하지 않은 방법 5가지(5 unhealthy ways we idolize our pastors)”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기독교인이 쉽게 빠지는 우상 숭배 중 목회자를 우상화하는 건강하지 못한 5가지 방법을 제시했다.마빌로그는 “우상 숭배에 관한 가장 큰 실수는 좋은 것은 우상화 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사실, 사람들이 우상숭배 하는 모든 것들은 좋은 것으로 인식 된다”면서 “성경에 나오는 아세라 기둥에 대해 예를 들어 보면, 아세라 기둥의 뱀은 치유와 건강을 가져온다고 믿었다. 하나님께서 중독된 이스라엘 백성을 치유하기 위해 주신 것이 오히려 잘못 사용되어 하나님의 은혜의 통로보다 치유의 수단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이어 마빌로그는 “우상숭배는 우리의 안전과 만족, 삶의 의미가 되시는 하나님의 자리에 다른 것이 대체 되는 것을 말하며,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만이 진정한 정체성을 우리가 가지게 된다. 이런 우상 숭배에 대한 정의를 가지고 볼 때, 우리는 좋은 것들 역시 우상숭배할 수 있다. 일, 관계성, 더 나가 목회자 역시 우상 숭배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하며 기독교인들이 목회자를 우상 숭배하는 건강하지 못한 5가지 방법을 제시했다.

1. 하나님의 말씀보다 목회자의 말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

마빌로그는 “나는 이것을 ‘목사님이 말씀하셨는데…’신드롬이라고 부른다”면서 “기독교인들이 ‘하나님이 이렇게 말씀하셨어’, ‘성경은 이렇게 말하고 있어..’라는 말 보다 ‘목사님이 이렇게 말했어..’라는 말을 자주 한다면 우리의 영적인 리더들을 우상화 하는 덫에 빠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마빌로그는 “이 문제를 방지하려면, 항상 성경에 대한 목회자의 가르침과 성경 인용 구문을 같은 무게로 대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2. 목회자 보정(실수나 잘못된 부분 고치기)의 중요성을 무시한다

마빌로그는 “담임 목사에 대한 과도한 존경이나 두려움 때문이든, 목회자에 대해 우려나 고쳐졌으면 하는 면을 공개적으로 말하거나, 지적하는 것을 말하는 사람이 눈에 띄게 부족하다는 것은 이미 우리가 목회자의 사무실을 과대평가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위험한 증상이다”라고 설명했다.

마빌로그는 “이와 같은 방식으로, 과도하게 책망하거나 과도한 교정은 또한 보정의 중요성을 무시하는 것이다. 우리가 과도한 책망은 목회자 보정에 대한 가치를 떨어뜨리는 행위이다”라고 덧붙여 말했다.

3. 목회자와 그의 관계성에 지나친 관심

마빌로그는 “일부 사람들은 그들이 맹목적으로 목회자의 말을 앵무새처럼 따라한다는 것을 알아차리지 못하지만, 아마 그들의 행동이 목회자의 행동을 반영한다는 것은 알 것이다. 목회자로서 자녀들을 훈육하거나, 자녀들을 양육하거나 따르는 사람들을 훈련시키거나, 배우자를 대하는 것은 항상 좋은 징조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4. 단결을 통한 균일성(uniformity)에 대한 바람

마빌로그는 “단결을 통한 균일성을 바라는 바람은 지나친 열성에서 나오는 실수가 될 수 있다. 예를들어, 당신의 교회에 여러 명의 목회자들이 있고, 모든 목회자들이 당신이 가장 선호하는 한명의 목사처럼 설교하거나 옷을 입기를 바란다면, 이것은 엄청난 실수이다”라고 말했다.

마빌로그는 “모든 지도자들이 자신만의 개성이 있으며, 각각에 따른 강점과 약점을 가지고 있다. 하나님이 그렇게 그들을 만드셨고 그에 맞게 사역해야 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여 말했다.

5. 다른 사람의 의견은 기피한다

마빌로그는 “목회자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리더십 스타일이나 행동, 교리를 기피하는 것 또한 우상 숭배를 보여주는 좋지 않은 징조이다. 그리스도의 몸의 번성은 강한 리더십의 다양성에 나온다”고 조언했다.
“몸은 하나인데 많은 지체가 있고 몸의 지체가 많으나 한 몸임과 같이 그리스도도 그러하니라 너희는 그리스도의 몸이요 지체의 각 부분이라 하나님이 교회 중에 몇을 세우셨으니 첫째는 사도요 둘째는 선지자요 셋째는 교사요 그 다음은 능력을 행하는 자요 그 다음은 병 고치는 은사와 서로 돕는 것과 다스리는 것과 각종 방언을 말하는 것이라 다 사도이겠느냐 다 선지자이겠느냐 다 교사이겠느냐 다 능력을 행하는 자이겠느냐 다 병 고치는 은사를 가진 자이겠느냐 다 방언을 말하는 자이겠느냐 다 통역하는 자이겠느냐” (고전12:12, 27~30)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